Design by
Untitled Document
조회수 4459
캠핑장명 태안 청포아일랜드 캠핑장
지역 충청남도
전화번호 041-672-2422
주소 357-952 충남 태안군 남면 양잠리 1230-56

태안 청포아일랜드 캠핑장_푸른 서해안의 따스한 일몰

꾸지나무골, 구멍바위, 구름포, 밭고개, 여운돌, 두여, 파도리, 백사장, 밧개, 꽃지, 샛별, 장돌, 바람아래…이름도 어여쁜 해수욕장이 1,300리 해안을 따라 즐비합니다. 서해를 향해 돌출한 태안해안국립공원은 무려 32개의 해수욕장을 거느리고 있는 해수욕장 전시장입니다. 그중 캠핑장으로 이름을 떨치는 곳도 생겨났습니다.



몽산포에서 독립하다, 청포대 오토캠핑장


몽산포청포대는 통틀어 몽산포로 부르기도 했습니다. 학암포 주민인 박승민씨는 “청포대 지명이 오래된 건 아니에요. 몽산포의 유명세에 가려 조용한 곳이었죠”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청포대는 모래가 단단해 과거 자동차 경기가 열리기도 했답니다. 펙을 박아 임시 거처를 마련해야 하는 캠퍼에게 ‘단단한 모래’는 필수 조건이죠.


2011년 3월 청포대는 ‘청포아일랜드’라는 이름으로 오토캠핑장을 열었습니다. 백석예대 석영준 교수가 청포대를 캠핑장으로 활용하자는 제안을 원청리·양잠리 주민에게 한 것입니다. 청포대에서 펜션을 운영하고 있던 박승민씨가 총무를 맡아 3,000평 부지에 시설을 마련했습니다. 주변 몽산포와 학암포는 태안국립공원에서 운영하지만 청포아일랜드는 주민이 직접 관리 운영합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인터넷 홍보를 통해 올해에만 5만 명 이상의 캠퍼가 청포대를 찾았습니다. ‘청포대 캠핑장’의 이름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마을 펜션 예약률도 높아졌습니다. 청포아일랜드 홈페이지에 가면 캠핑장 예약은 물론 펜션 예약도 할 수 있죠. 지역과 공생하는 캠핑장이 되기 위해서입니다.



청포아일랜드 캠핑장 풍경. 바닷가 사이트부터 송림까지 약3,000평의 부지를 활용할 수 있다. <사진:이윤정 기자>

청포아일랜드 캠핑장 풍경. 바닷가 사이트부터 송림까지 약3,000평의 부지를 활용할 수 있다. <사진:이윤정 기자>

송림 사이트. 밤이 되자 모닥불이 환하게 피어오른다. <사진:이윤정 기자>

송림 사이트. 밤이 되자 모닥불이 환하게 피어오른다. <사진:이윤정 기자>



눈 내린 해변의 밤


청포아일랜드는 태안군 남면 원청리와 양잠리 일대 3,000평 부지를 활용합니다. A~D구역은 바닷가와 인접하고 T, H, K 구역은 안쪽 소나무 숲에 자리했습니다. 여름 성수기에는 300동의 텐트를 칠 수 있지만 동계에는 C, D, H, K 구역만 문을 엽니다. 바닷바람이 거세 A, B지역은 개방하지 않는 거죠. 모든 사이트에 해송이 있어 그늘이 넉넉합니다. 전기 시설은 바닷가 구역 깊숙이 설치됐습니다. 그러나 겨울에는 바다와 지척인 곳에 텐트를 치기는 무리입니다. 해송 아래 텐트를 쳐도 눈발을 섞은 바람에 텐트가 날아가기 일쑤입니다. 청포아일랜드의 가장 큰 불편사항은 화장실이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넓은 캠핑장에 화장실은 3곳 뿐이기 때문이죠. 겨울에는 캠퍼가 적어 불편함이 덜합니다. 청포아일랜드는 화장실과 개수대, 샤워시설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겨울 바다캠핑의 낭만은 눈이 내리면 더 커집니다. 하얗게 눈을 머금은 소나무 아래 아늑하게 텐트를 칩니다. 비수기에는 공간을 넓게 쓸 수 있어 캠핑카를 몰고 오는 캠퍼도 편안하게 캠핑을 즐깁니다. 바다 바람 그대로 눈발이 모래 위를 장식합니다. 부족한 장비가 있거나 위험 상황에서는 캠핑장 총무에게 바로 도움을 청할 수 있습니다. D캠핑장 바로 앞에 있는 카페 ‘도브’는 총무가 직접 운영하는 곳입니다.



겨울 바다를 거닐다


바다 캠핑의 즐거움은 ‘먹을 거리’를 빼놓을 수 없죠. 지역 항구를 찾아 신선한 해산물을 즐기는 것이 좋습니다. 주변 마검포는 ‘실치회’로 유명한 곳입니다. 실치회는 태안반도의 대표적인 봄철 계절음식인데 다 자란 실치는 뱅어로 불립니다. 태안 백사장 인근 횟집은 가격이 비쌉니다. 수산물어시장에서 해산물을 직접 사 캠핑 요리를 해 먹는 것이 저렴합니다.


주변 안면도까지 드라이브를 다녀오는 것도 좋습니다. 안면대교로 연결된 ‘섬 아닌 섬’ 안면도는 해안선과 짙은 송림에 둘러싸인 경치가 아름답습니다. 백사장, 삼봉, 두여, 방포 등 20여 개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꽃지해수욕장 인근 할미할아비바위로 떨어지는 낙조가 유명합니다.




캠핑 Tip 37. 겨울캠핑 유의점




스노캠핑은 낭만적이지만 주의해야 할 것도 많습니다. 갑작스럽게 눈이 내릴 경우 1~2시간 간격으로 텐트 위의 눈을 털어내야 합니다. 하룻밤 사이 1m 가량 눈이 쌓일 때도 있는데 텐트가 무너지는 사고가 종종 발생합니다. 텐트 밖 환기구멍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텐트 안에서 난방을 할 경우 텐트 플라이가 눈에 파묻혀 질식사고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난로나 가스랜턴 등은 잠들기 전에 소등하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겨울철에는 음식 재료를 미리 손질해오는 것이 좋습니다. 동파 때문에 개수대를 사용할 수 없는 캠핑장도 많기 때문이죠. 현지 특산물로 식재료를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특별한 캠핑 요리를 할 수도 있고 지역 경제에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청포아일랜드
  • 크게보기
  • 빠른길찾기



가는 길: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홍성IC에서 나온다. 상촌교차로에서 남당리 방면으로 좌회전 한 뒤 23km 정도 오면 원청사거리가 나온다. 청포대해수욕장 방면으로 들어오면 표지판이 보인다. 내비게이션에는 ‘1230-56’을 입력하면 된다.


기타정보: 청포아일랜드 캠핑 이용료는 평일 2만 원, 주말 2만 5,000원이다. 텐트, 화로, 릴선 등을 캠핑장에서 유료료 대여해준다. 캠핑장 내 편의점이 밤 12시까지 문을 연다. 장작도 따로 판매한다. A~D구역은 바닷가와 인접하고 T, H, K 구역은 안쪽 소나무 숲에 자리했다. 여름 성수기에는 300동의 텐트를 칠 수 있지만 동계에는 C, D, H, K 구역만 문을 연다. 주말 평균 50동 가량 겨울 캠핑을 즐긴다. 바닷바람이 거세 겨울에는 A, B지역을 개방하지 않는다. 지난 여름 ‘불만족 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고객 불만족 시 100% 환불해주는 이벤트도 하고 있다. 홈페이지(http://www.cpisland.kr)에서 예약할 수 있다. (070-8749-5622).




글·사진·동영상 이윤정 기자 / 경향신문 영상미디어국
글, 사진, 영상을 모두 다루는 기자다. 멀티미디어를 활용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데 힘쓰고 있다. 트위터(@qtsister)와 블로그(www.qtsister.com)로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을 즐긴다. 이메일 yyj@kyunghyang.com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
COMPANY GUIDE SERVICE_RULL PRIVATE NO-EMAIL PARTNERSHIP